목록

+ 서재에 추가하기

이전 화 다음 화

제17화 매정한 남자

  • 민채아는 서강민의 품에 안기며 애걸하고 있었다.
  • 여자가 저렇게까지 애원하는데 거절할 남자가 몇이나 될까? 게다가 민채아는 전 국민이 알아주는 대스타였다.
  • 민채아에게 말 한번 건네고 싶어서 줄 선 남자가 한둘이 아닐 것이다. 서강민도 당연히 마음이 약해지겠지.
유료회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