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서재에 추가하기

이전 화 다음 화

제151화 제일 좋아하는 건 바로 도전하는 것이다

  • 그는 말의 목을 껴안고 말이 뛰도록 내버려 뒀다. 그러나 그의 눈은 사방을 살폈고 앞에 두터운 잔디가 깔려있는 것을 보자 그는 바로 해결책이 떠올랐다. 그는 바로 말에서 뛰어내려 두툼한 잔디밭으로 굴렀고 몇 바퀴를 굴러서야 겨우 멈췄다.
  • “남서준, 비켜, 빨리 비켜요……”
  • 윤청아의 다급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남서진이 고개를 들어보니 윤청아의 말이 그를 향해 미친 듯이 달려오고 있는데 바로 그의 몸을 밟고 지나갈 듯했다. 순간 남서진은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잊어버렸다.
인앱결제보다 더많은 캔디 획득하기
포켓노블 앱으로 Go
후속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 해소 및 취향 저격 작품들을 포켓노블에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