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서재에 추가하기

이전 화 다음 화

제148화 하늘이 맺어준 잘 어울리는 커플

  • 남서준은 자신이 잘못 들은 줄 알았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좌심방이 어지럽게 뛰는 것을 느꼈다.
  • “그래. 그렇게 해. 언제야.”
  • 남서진이 너무 통쾌하게 대답하자 하고 싶은 말이 가득했던 윤청아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네 글자만 입에서 툭 튀어나왔다.
인앱결제보다 더많은 캔디 획득하기
포켓노블 앱으로 Go
후속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 해소 및 취향 저격 작품들을 포켓노블에서 만나보세요.